소개 ㅣ 피다 꽃피우기 2019-2025



서문  피다가 꿈꾸는 앞으로의 7년


발전대안 피다가 새롭게 출범한지 벌써 2년여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피다의 전신인 ODA Watch는 2006년 설립 이래 ‘시민사회가 국제개발협력(ODA)을 감시하자’는 목표를 가지고 전문가와 청년이 중심이 되어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며 10년간 한국 국제개발협력 사회에 많은 변화를 만들어왔습니다. 그간 어느덧 단체활동의 주축으로 성장한 활동가들은 한국 국제개발협력 분야가 맞이한 시대적 환경 변화에 따라 단체의 정체성과 방향에 변화가 필요함을 인식하고, 새로운 단체로의 전환을 시도했습니다. 그리고 2016년 10월 ‘개발에서 발전으로’, ‘사람이 꽃피는 발전’이라는 새로운 방향성을 가진 ‘발전대안 피다’를 새롭게 시작했습니다.


이후 피다는 2017년 한 해 동안 다양한 회원들이 참여하여 새로운 활동방향과 목표를 설정하는 작업을 진행했고, 향후 활동과제로 다양한 내용들을 제시했습니다. 2018년 피다 운영위원회와 사무국은 회원들이 제시했던 내용을 하나로 모으고 구체화하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피다 꽃피우기: 2019-2025>은 이와 같은 과정을 거쳐 작성된 것으로, 피다가 2019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추구하는 활동의 방향과 내용을 담았습니다. 이 문서는 지난 2년 여간 피다 구성원들이 합심하여 작성한 공동의 결과물로, 피다가 앞으로 나아갈 길을 제시합니다. 그러나 이 문서가 피다의 미래를 엄격하게 제한하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처한 상황과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주제에는 항상 변화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지요. 다양한 대내외적 상황에 따라 전략이나 활동 변화가 필요한 사항은 구성원들 간의 민주적 토론과정을 거쳐, 매년 정기총회를 통해 단체의 구체적 전략과 연도별 활동계획에 충실히 반영해 나갈 것입니다.

1장. 피다가 맞이한 시대적 고민과 피다의 역할

현 시대의 발전문제와 국제개발협력을 둘러싼 주요한 국내외 정세 변화를 소개하고, 피다가 한국 사회에서 맡아서 해나가야 할 역할을 크게 두 가지로 정리했습니다.

2장. 피다가 추구하는 ‘발전’ 그리고 ‘국제개발협력’

피다가 추구하는 ‘발전’의 성격에 대한 내용을 담았습니다. 피다는 ‘발전’을 특별하게 정의하지 않습니다. 수많은 이론과 주장들 속에서 어느 하나의 정의를 통해 발전을 정의내리기 보다는 피다가 추구하는 발전의 모습, 즉 ‘발전 상(像)’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또한 피다가 추구하는 ‘발전’을 위한 ‘연대로서의 국제개발협력’에 대한 내용을 담았습니다. 

3장. 다시, 비전과 미션

지난 2년간 진행한 피다 구성원들의 논의를 바탕으로 하여, 피다가 2016년 10월 출범하며 제시한 비전과 4가지 미션의 내용을 좀 더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4장. 환경·역량분석 및 활동 목표

피다를 둘러싼 환경과 현재 단체의 역량에 대한 진단을 통해, 향후 7년 동안 피다가 추구할 3대 목표를 설정하고 그에 따른 활동과 우선순위를 제시했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골자를 바탕으로 해마다의 활동계획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피다의 궁극적인 목적은 ‘국제개발협력’의 문제를 더 큰 의미의 ‘발전의 문제’로 가져가는 것이지만, 피다는 향후 7년간의 기간 동안은 본 <피다 꽃피우기: 2019-2025>에서 제시한 내용을 바탕으로, 피다가 추구하는 ‘발전 상(像)’을 명확히 가지고서 국제개발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활동해 나갈 것입니다. 그러나 꾸준히 우리 사회의 ‘발전’과 관련한 이슈에 대해서도 직간접적으로 목소리를 낼 것입니다.


 

2025년 이후의 피다의 활동에서는 우리 사회 제 분야의 발전과 관련한 활동을 폭넓게 펼쳐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 7년의 기간 동안 단체활동의 내실을 다지고, 연대를 확장하는데 주력하고자 합니다. 그 모든 결음걸음에 회원여러분과의 토론과 소통이 있을 것입니다.


3장[3장] 다시, 비전 & 미션

관리자
2019-09-16
조회수 1049

비전

우리는 지구촌의 모든 구성원이 차별받거나 소외되지 않고

정의와 평등을 추구할 수 있는 정치·경제·사회·문화적 발전을 추구한다.

+ 지구촌의 모든 구성원이란?

▲ 국제개발협력으로 연결된 모든 사람과 생명, 환경을 포함하여,  

▲ 지구 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을 말합니다.

+ 정치·경제·사회·문화적 발전이란?

▲ 발전은 정치·경제·사회·문화 중 어느 하나에 치우치지 않고 모두를 포괄하며, 

▲ 경제적 부만이 아닌 삶의 다양한 가치를 존중하고,   

▲ 타자화된 대상이 아닌, 발전에 대한 권리를 가진 주체로서 모든 사람이 행복한 삶을 누리는 것을 의미합니다.

+ 피다가 추구하는 활동방식은?

▲ 시민들의 목소리를 모으고 인식과 정책을 바꾸는 활동을 합니다.  

▲ 시민들이 이야기와 생각을 나누는 공간을 만들고, 목소리를 내는 통로가 됩니다.

▲ 타자가 아닌 당사자로서 나의 일상에서 실천하고 자신의 주변으로부터 변화를 이끌어냅니다. 

* 변경사항: 기존 “미션 + 4대 비전”의 구성이 통상 쓰이는 용어와 달라 혼동이 있을 수 있다는 회원들의 의견에 따라, “비전 + 4대 미션"의 구성으로 변경하였습니다.


미션

1. 한국 사회에 ‘발전’에 대한 성찰적 논의를 확산한다.

2. 사람이 꽃피는 발전을 위한 시민의 권리 침해에 대항하고 대안을 모색한다.

3. 국내외 발전문제가 상호 연결되어 있음을 밝히고 다양한 주체들과 연대한다.

4. 시민들이 참여하는 민주적 시민운동을 펼친다.

미션1 : 한국 사회에 ‘발전’에 대한 성찰적 논의를 확산한다.
  • 과연 ‘발전’이란 무엇을 의미할까요? 피다는 한국사회에서 ‘발전’에 대한 논의의 가장 큰 문제는 늘 남과 비교하며 경제적 이익과 성과만을 중시하는 사회적 분위기라고 생각합니다. 구조에 대한 고민 없이 빈곤의 원인을 개인책임으로 돌리고, 생존 이상의 것을 생각하지 못하게 하는 현실 속에서는 ‘사람이 꽃피는 발전’을 상상하기 어렵습니다. 피다는 한국사회에서 빈곤과 발전에 대한 논의에 ‘다양한 가치’와 ‘대안적 삶의 방식’에 대한 이야기를 더하고자 노력합니다.  
  • 피다는 또한 한국 국제개발협력이 협력국에 한국개발 경험을 강조하고, 주는 자가 받는 자보다 우월하다는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러한 시각에서 비롯된 국제개발협력 분야에서 빈곤을 바라보는 편협한 시선, 협력국에 대한 고정관념, 자극적 모금·홍보 문화는 우리가 극복해야 할 문제입니다.     
  • 이를 위해 피다는 한국 시민들과 협력국 시민들, 국내 인권·평화·환경 등 다양한 시민사회, 국제개발협력 시민사회 활동가들, 오피니언 리더 및 미디어, 학계, 교육계와 함께 나의 삶과 밀접하게 연결되고 일상 속에서 주변 사람들과 쉽게 나눌 수 있는 이야기로서의 ‘발전’에 대한 다양한 스토리를 찾아내고 공유합니다.
미션2 :  사람이 꽃피는 발전을 위한 시민의 권리 침해에 대항하고 대안을 모색한다.
  • 발전대안 피다는 ‘인간이 가진 본연의 잠재력과 가치를 꽃피울 수 있는 발전’을 지향하고 이를 추구하는 시민들의 권리를 존중합니다. 피다는 국제사회가 채택한 1948년 세계인권선언, 1986년 발전권선언, 1993년 비엔나선언 등이 제시하는 가치인 ‘인간중심, 개발과정에서의 시민·정치·경제·사회·문화적 인권의 포괄, 사회적 정의와 형평성 실현, 평등·무차별·참여·투명성·책무성에 대한 인권 원칙 구체화, 빈곤 문제에 대한 총체적 접근, 가장 소외된 사람들의 권리주목’ 등이 현재 한국 사회와 한국 국제개발협력이 실행되는 현장에서 실현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이에, 피다는 ‘사람이 꽃피는 발전’을 위한 시민의 권리를 침해하는 사례를 모으고, 알리며,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자 합니다. 구체적으로는 권리 침해 문제를 일으킨 정부, 국제기구, NGO, 기업에 항의 목소리를 내고 변화를 촉구합니다. 또한, 국내외 국제개발협력 분야에서 일하는 청년, 노동자, 활동가의 인권과 노동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고 이들이 처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합니다. 이와 같은 활동을 통해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는 대안적 발전의 길을 찾아나갈 것입니다.
  • 이러한 활동에는 연대의 힘이 중요합니다. 피다는 국내외 시민들 및 인권/환경/노동/이주/여성/평화/개발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오피니언 리더, 미디어, 학계, 교육계와 연대하여 다양한 캠페인과 시민교육 프로그램을 만들고 실천합니다.

* 변경사항: 기존의 ‘발전권’이라는 용어가 유엔의 ‘발전권 선언’을 둘러싼 여러 맥락들로 인해, 피다의 의도나 방향성과 다른 인상을 줄 수 있다는 회원들의 의견에 따라, ‘발전권’을 ‘사람이 꽃피는 발전을 위한 시민의 권리’로 대체하였습니다.  

미션3 : 국내외 발전문제가 상호 연결되어 있음을 밝히고 다양한 주체들과 연대한다.
  • 피다는 ‘발전’의 문제가 협력국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닌, 지금 현재 한국의 삶의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국제개발협력 사업으로 인해 강제 이주를 당하는 협력국 주민들의 이야기와 도시 재개발로 인해 삶의 터전을 떠나야 하는 국내 철거민의 이야기는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값싸게 구입하는 티셔츠에 대한 대가는 협력국 봉제노동자들이 지고 있습니다. 한국 기업의 이윤추구를 위해 파괴된 환경을 되살리는 부담 역시 모두 협력국이 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한국 원양어선에서는 다양한 국적의 선원들이 인권침해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 이러한 문제들은 모두 국제개발협력의 문제와 밀접하게 연결됩니다. 우리가 한국의 도시 재개발 문제, 소비자 문화, 환경 파괴, 노동자 인권 침해 문제에 대해 무관심하다면 그것은 다양한 방식을 통해 다른 사회와 다른 나라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입니다. 
  • 피다는 한국의 국제개발협력이 바로서기 위해서는 한국 시민들이 발전문제를 보는 시각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발전의 문제는 TV에 나오는 지구반대편의 “가난한” 사람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내 주변, 내 이웃, 내가 속한 사회의 문제입니다. 우리 사회 안의 문제를 외면하면서 협력국의 발전을 논하는 것은 무의미한 일일 수 있습니다.
  • 피다는 국제개발협력의 문제와 국내 발전문제가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캠페인과 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합니다. 또한 시민들이 발전문제에 대한 자유롭게 고민을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기 위한 온라인 공간과 오프라인 행사 및 모임을 만들어 갑니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시민사회와 연대와 협력을 중시합니다.
미션4 : 시민들이 참여하는 민주적 시민운동을 펼친다.
  • 피다는 다양한 시민들이 단체의 활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자원활동 조직으로서, 실무자나 전문가 그룹이 활동을 주도하는 시민운동보다는 ‘시민’이 주체가 되는 시민참여형 시민운동을 지향합니다. 
  • 따라서 피다는 발전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진 시민들의 성장을 도와, 이들 시민에 의해 제기된 의제를 확산합니다. 또한 시민들이 자유롭게 국내외 발전 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고민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시민이 한국 국제개발협력의 변화를 이끄는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합니다.
  • 피다는 활동에 참여하는 회원과 관심 있는 시민이 자발적으로 책임 있게 참여하며, 구성원들의 성장과 조직의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 조직문화를 지향 합니다. 
  • 이를 위해 민주적이고 공정한 의사결정 과정과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소통을 우선순위로 삼습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욕구와 목소리를 존중하고 반영할 수 있는 유연한 조직으로 성장해 나가고자 합니다.


* 전문 다운받기 ↓↓ 하단 첨부 파일 확인

0 0